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현대차보다 좋네” 볼보 XC60, 차량 박살 냈더니 역대급 결과

볼보 XC60, IIHS 전항목 최고등급 

볼보-XC60-IIHS-충돌테스트
볼보 XC60 전면부 / ⓒ Volvo

볼보의 프리미엄 중형 SUV, ‘XC60’이 안전한 패밀리 SUV로서의 위상을 재확인했다. 미국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IIHS)의 최신 충돌 테스트에서, XC60은 전 항목에서 최고 등급인 ‘G(Good)’를 획득, 8개의 럭셔리 중형 SUV 중 최고 평가를 받았다.

이번 소식을 접한 소비자들은 “예전부터 볼보 차량은 교통사고가 발생해도 사람은 크게 다치지 않았다.”며 안전에 대한 신뢰를 감추지 않았다.

유독 받기 어려워진 IIHS 최고등급 

볼보-XC60-IIHS-충돌테스트
볼보 XC60 충돌 테스트 / ⓒ IIHS

이번 IIHS 테스트는 2열 탑승객 안전 기준이 강화돼 모든 평가 항목을 최고 등급으로 통과하기 어려워졌다. 과거 스몰 오버랩 테스트 도입 시절에도 TN많은 차들이 최하 등급을 받아, ‘신차 안전도 평가 무덤’이라는 별명이 붙은 바 있다.

볼보-XC60-IIHS-충돌테스트
볼보 XC60 충돌 테스트 / ⓒ IIHS

새로 강화된 기준을 간단히 살펴보면 2열에 체구가 작은 성인 여성과 12세 어린이 더미를 배치했다. 패밀리카의 경우 2열 탑승자 안전까지 보장되어야 한다는 현실을 반영한 셈이다. 해당 항목에서 최고 등급을 받으려면 다음 조건을 충족해야 한다.

볼보-XC60-IIHS-충돌테스트
볼보 XC60 충돌 테스트 / ⓒ IIHS

[충돌 이후 상태]
□  2열 더미가 아래로 미끄러지지 않아야 한다.
□  안전벨트는 골반을 벗어나지 않아야 한다.
□  앞좌석 등받이로부터 안전한 공간이 확보돼야 한다.
□  커튼 에어백이 제대로 전개되어야 한다.

XC60은 이 평가에서 1열은 물론이고, 2열까지 승객 보호 성능이 좋다는 평가를 받았다.

카니발은 최악의 평가

기아차 카니발 하이브리드 세제혜택 미니밴
IIHS 카니발 충돌테스트

한편 현대차와 기아도 신규 평가를 거쳤는데, 카니발의 경우 충격적인 결과가 이슈로 떠오르기도 했다. 측면 충돌 시, 시트가 분리돼 패밀리카 구매를 고려 중인 소비자들의 불안감이 고조된 바 있다. 

물론, 이후 시트 분리에 대한 개선 작업을 거쳐 어느 정도 일단락되었다. 하지만 시트 분리를 해결한 후 재검사를 진행했으나 2열 탑승객의 몸통 부상과 1열 운전석의 골반 부상이 심각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에디터 한마디

볼보-XC60-IIHS-충돌테스트
볼보 XC60 충돌 테스트 / ⓒ IIHS

볼보는 최근 수입차 4위로 오르며 놀라운 성장세를 유지 중이다. 외관은 역동적인 차체 비율과 우아한 디자인, 그리고 볼보 특유의 ‘토르의 망치’ 헤드램프 디자인은 소비자들의 선택으로 이어졌다. 

특히 EX30 등 전기차 시대로 넘어가는 현시점에 볼보의 ‘안전’과 ‘디자인’이 소비자들 사이에서 입소문을 타, 꾸준한 구매로 이어지고 있다. 하지만 볼보도 방심하면 높은 안전 등급을 보장할 수 없다. 앞으로도 브랜드 노하우를 적극 반영한 안전한 차를 만들었으면 한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1
+1
0
+1
0
이찬 에디터의 프로필 이미지

댓글11

300

댓글11

  • 볼보가 최고등급 판정을 받아서 자동차 급발진 상황이 와도 안전하게 믿고탈수있는거지 카니발은 비교대상이 아니긴하네요

  • 흉기

    사고난 위에분 역대급 대설에 서행하면서 혼자 달리다가 눈길에 미끄러져서 퉁퉁 부딪히고 팅기는거랑 ㅋㅋ 어딘가에 제대로 쳐박히는거랑 아예 데미지 자체가 틀린데 뭔 이상한 소리를ㅋㅋ 쉴드 칠려면 제대로 쳐라 ㅋㅋ

  • 왜 흉기랑 비교하지? 그게 무슨 효과가 있다고? 볼보 타는 사람이 흉기를 생각이나 하고 있겠냐? BMW나 토요타랑 비교하지 쯧

  • 바보가 잇다..

    이제 볼보가 최고등급 받앗다는 기사는 식상하다 너무 흔한일이라서 이젠 당연한 느낌? 현기가 푸어 등급 받는것도 이젠 익숙하다 시험 모범 답안만 달달 외워서 시험보다 안전테스트 항목 바뀌면 시험 성적 폭망

  • 카니발로 몇년전에 역대대설에 고가도로에서 당구로 말하면 쓰리쿠션했죠. 브레이크는 이미 무용지물이고 도로는 이미 스케이트장 됐고 다행히 뒤에 오는차가 없었고 끌고나온 내가 미쳤지만 3면이 그렇게 박살나고도 동행하는 친구2명과 저는 어떤 부상을 입지 않았어요. 그대로 출근했고요. 그 이후로 그보다는 작은 차를산다는 것은 두려운일이 되었고 눈길에 ABS가 덕덕덕 걸리면 트라우마가 있어서 소름이 돋기는 하죠. 암튼 카니발 사고 당사자로 또 카니발을 사게 되는데 이 기사는 어딘가 좀 편파적인 듯 해서 적어봐요.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