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봤지? 우리꺼?” 불탄 KGM ‘이 차’, 뜻밖의 발언 김칫국 마신다 난리

토레스 EVX, 6개월도 안 돼서 화재?

토레스-EVX-배터리

지난 9월, KGM이 ‘토레스 EVX’를 출시했다. 이보다 앞서 ‘2023 서울모빌리티쇼’에서 공개한 후 6개월이 조금 모자란 시간이 지난 뒤 보인 행보다. 출시 전부터 이 차가 디자인 호평과  하반기 출시 모델 중 가장 기대되는 신차로 꼽히자 KGM은 강한 자신감을 나타냈다.  

그런데 이게 웬일? 한파로 전국이 추웠던 지난 16일, 이 차에 화재가 발생했다. 출시된 지 6개월도 안 된 신차에겐 촤악의 상황이다. 대체 원인은 뭐였을까? 그리고 KGM은 어떻게 행보를 보였을까? 함께 살펴보자. 

불이 난 이유, 알고보니 ‘이것’ 때문?

KGM 토레스EVX 전기차 배터리 토레스EVX전소 화재
KG 모빌리티

사고는 지난 16일 오후 3시경 부산 북구의 강변도로에서 발생했다.   KGM에 따르면, 토레스 EVX의 후미를 승용차가 추돌했다. 이후 추돌 차량 앞부분에서 발생했고, 이때 불이 토레스 EVX까지 옮겨붙었다. 

불은 빠르게 커졌고, 결국 두 대의 차량 모두 전소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 당국에 따르면 화재는 26분 만에 진압이 완료됐다.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사고에 대한 자세한 원인은 경찰 및 소방당국에서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직접 뜯어 보기까지 한 KGM

토레스-EVX-배터리
LFP 배터리 예시 이미지_BYD

정말 초비상이긴 했나 보다. 업계에 따르면 사고가 발생한지 얼마 지나지 않아 전소된 토레스 EVX를 부산서비스센터에 입고시켰다. 이후 소방당국과 함께 배터리를 탈거해 확인 작업에 들어갔다. 

이 과정에서 KGM은 분위기가 최악이 아님을 직감한 듯하다. 이들은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배터리 셀에서 화재 흔적은 찾을 수 없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좀 더 정확한 조사 결과는 경찰과 소방당국이 조사 중으로 막연한 불안감이나 우려가 확산되지 않았으면 한다”라고 덧붙였다.

진압까지 26분, 어깨 힘들어간 KGM

KGM 토레스EVX 전기차 배터리 토레스EVX전소 화재
‘화재 진압’ 예시 사진_서울소방

이번 화재사고를 가만 보면, 주목할 만한 점이 있다. 바로 사고 현장에서 출동한 소방대원들이 화재를 진압하는데 쓴 ‘시간’이다. 다시 보면 화재 진압하는 데 든 시간은 단 26분이었다. 그동안 다른 전기차 화재 사례를 보면, 26분은 어림도 없는 시간이다.

자료에 따르면 전기차 화재가 발생하면, 화재 진압에 통상 2시간 이상 소요된다고 한다. 이마저도 쉽지 않아 물 4만 리터가 소요하고도 신속 진압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화재 진압에 나섰던 한 소방당국 관계자는 ‘전기차 화재가 이렇게 빨리 진압된 사례는 찾아보기가 힘들다고 밝히기도 했다. 한편 이를 두고 KGM 측은 토레스 EVX에 적용된 LFP 배터리가 ‘화재에 상대적으로 안전하다는 방증’이라고 발했다. 

에디터 한마디

토레스 토레스EVX SUV 전기차 KG모빌리티
닷키프레스_’KGM 전기차 플랫폼’ 참고 이미지

자연 발화가 아니니 커버 일부에 불이 옮겨붙었더라도 배터리 상태는 문제가 없었을 수 있다. 또한 외부 발화라도 내부 배터리 셀에 영향을 주지 않아 최악의 결과로 이어지지 않은 건 기술력도 있겠지만 운도 어느 정도 따라줬다고 볼 수 있다. 

중요한 건 딱 여기까지다. 일부 전문가들은 이번 상황을 두고 LFP 배터리가 화재에 상대적으로 ‘안전’하다고 표현하는 건 다소 무리가 있다고 설명했다.  소비자들 역시 이번 사고 하나로 안전을 논하는 것을 두고 부정적인 의견을 내비치는 경우가 많았다. 이런 상황에서 이번 토레스 EVX 전소 사고를 KGM은 앞으로 어떻게 더 풀어갈까? 귀추가 주목된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최현 에디터의 프로필 이미지

댓글2

300

댓글2

  • 현기차보다 10000배 좋아보인다

  • 안전해보인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