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전기차 값 확 내리나?” 테슬라, ‘이것’ 성공하면 업계 대격변!

테슬라, 로봇 노동자 공개

테슬라-전기차-옵티머스-로봇
테슬라 옵티머스 2세대 이미지 / ⓒ 테슬라 옵티머스

얼마전 테슬라가 X(구 트위터)에 전기차 가격을 확 내릴 기술을 공개해서 화제다. 공개한 내용은 다름 아닌 ‘차세대 테슬라 로봇‘이다. 이 로봇은 옵티머스 또는 테슬라 봇으로 불리며, 생산라인 내 사람을 대신할 로봇 노동자 역할을 맡을 예정이다.

테슬라-전기차-옵티머스-로봇
테슬라 옵티머스 2세대 이미지 / ⓒ 테슬라 옵티머스

옵티머스는 2021년 컨셉이 공개된 이후, 2022년 프로토타입이 공개돼 많은 기대를 모았다. 특히 올해 9월 1세대, 12월 2세대 공개로 발전 속도가 상당히 빠르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깜짝 놀랄 테슬라 로봇의 성능

테슬라-전기차-옵티머스-로봇
테슬라 옵티머스 2세대 이미지 / ⓒ 테슬라 옵티머스

최근 공개한 2세대 옵티머스는 크게 두 가지 개선 사항으로 압축할 수 있다. 경량화와 움직임 개선이다. 경량화의 경우 기능 희생 없이 순수하게 10kg 감량에 성공했으며, 가벼워진 만큼 구동계의 부담을 줄여 작동 가능 시간을 크게 늘리는 데 도움이 되었다.

테슬라-전기차-옵티머스-로봇
테슬라 옵티머스 2세대 이미지 / ⓒ 테슬라 옵티머스

한편 옵티머스의 움직임이 기존 모델 대비 상당히 부드러워졌는데, 일부 파츠의 자유도(DoF)를 개선한 덕분이다. 참고로 DoF란, Degree of Freedom의 약자다. 관절의 자유도와 관련이 있는데, 해당 수치가 높을수록 보다 자유로운 움직임을 가능케 한다.

테슬라-전기차-옵티머스-로봇
테슬라 옵티머스 2세대 이미지 / ⓒ 테슬라 옵티머스

2세대 옵티머스의 자유도는 목 부분 2 DoF이며, 손 구동부는 11 DoF다. 데모 영상을 보면 손의 움직임이 이전 모델과 비교했을 때 매우 부드럽다. 이를 통해 깨지기 쉬운 물체를 어렵지 않게 집는 모습을 선보이기도 했다. 그밖에 걸음 속도 30% 향상, 바디 밸런스 개선, 걸음걸이 개선 등 많은 변화를 확인할 수 있다.

사람이 되기엔 아직 멀었다

테슬라-전기차-옵티머스-로봇
테슬라 옵티머스 이미지 / ⓒ 테슬라

다만, 실제 사람에 준하는 수준에 도달하려면 갈 길이 멀다. 사람의 팔은 7 DoF이며, 손은 무려 27 DoF다. 수많은 관절이 손의 골격을 구성하고 있기 때문이다. 심지어 근섬유를 통해 여러 관절을 절묘한 힘으로 컨트롤할 수 있다.

테슬라-전기차-옵티머스-로봇
테슬라 옵티머스 이미지 / ⓒ 테슬라

현재 기술로는 사람과 동일한 수준의 움직임을 구현하기 어렵다. 로봇의 조작계(매니퓰레이터 – Manipulator)에서 자유도를, 구동계(액추에이터 – Actuator)에서 동력을 획기적으로 업그레이드해야 하기 때문이다.

테슬라는 이 분야로 자체 설계한 파츠를 사용해 빠른 발전을 이루었으나, 목표한 스펙에 도달하려면 상당한 시일이 소요될 것이라는 예상이 지배적이다.

만약 100% 로봇 자동화에 성공한다면?

테슬라-전기차-옵티머스-로봇
테슬라 기가팩토리 / ⓒ 테슬라

그렇다면, 테슬라를 비롯해 여러 제조사가 100% 로봇 자동화에 성공한다면 차량 가격을 크게 낮출 수 있을까? 정답부터 이야기하면, 가능하다.

테슬라-전기차-옵티머스-로봇
테슬라 기가팩토리 / ⓒ 테슬라

미국의 경영 컨설턴트 기업 ARC Advisory Group에 따르면 자동차 노동자의 시간당 인건비는 독일 기준 최대 55달러, 동유럽 15달러, 중국 10달러 선이다. 한편 로봇의 시간당 유지 비용은 3~6달러 수준이라 명시했다.

러프하게 계산하면, 인건비를 10% 수준으로 크게 줄일 수 있다. 물론, 특근 수당, 사내 복지 등 추가 비용을 고려하면 더 큰 절감 효과를 거둘 것으로 보인다.

테슬라-전기차-옵티머스-로봇
테슬라 기가팩토리 / ⓒ 테슬라

물론, 주어진 정보만으로 정확한 원가 절감 규모를 파악하긴 어렵다. 다만, 현대차의 신차 한 대당 10% 정도의 인건비가 포함되어 있다고 한다. 해당 내용을 고려하면 신형 그랜저 한 대당 300만 원 이상 가격을 내릴 수 있다.

또, 매뉴얼대로 움직이는 로봇 특성상 품질 개선에 따른 리콜 비용 억제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앞서 언급한 기술의 발전은 희망찬 미래를 꿈꾸기에 충분하다. 대신, 기업의 효율성 증대뿐만 아니라 소비자들의 신차 구매 부담을 덜어내는 방향으로 이어졌으면 한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이찬 에디터의 프로필 이미지

댓글0

300

댓글0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