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이번에도 여기네” 호평에도 고개 갸웃 ‘이 차’ 평가, 독일에서 나와 논란

대체 왜? 의외의 평가 결과, 코나 EV

현대차 전기차 SUV 코나EV 혼다 eNy1

현대차가 자사의 코나 일렉트릭이 독일의 한 매체가 진행한 평가에서 혼다의 전기차 1종을 누르고 완승을 거뒀다고 밝혔다. 비교 대상이 된 차는 바로 ‘e:Ny1‘로, 혼다는 지난 5월 이 차를 글로벌 시장에 공개한 바 있다.

‘e:Ny1‘는 혼다가 유럽 전기차 시장 공략을 위해 만든 순수 전기차다. 업계에선 이런 모델을 코나 일렉트릭이 모든 부분에서 크게 앞섰다는 건 의미가 크다고 했다. 코나 일렉트릭이 안좋은 차라는 건 절대 아니다. ‘e:Ny1‘라는 차가 낯선 상황에서, 대체 어떤 평가를 했길래 ‘완승’을 거둔 것일까? 함께 살펴보자. 

이번 결과, 코나 EV에 날개될까? 

현대차 전기차 SUV 코나EV 혼다 eNy1

이번에 평가를 진행한 곳은 그냥 한 지역에 뿌리를 둔 매체가 아니었다. 아우토 빌트는 아우토 모토 운트 슈포트(Auto Motor und Sport, 이하 AMS), 아우토 자이퉁(Auto Zeitung, 이하 AZ)과 함께 신뢰성 높은 독일 3대 자동차 매거진 중 하나로 꼽힌다. 

업계에 따르면 이들이 진행한 평가는 독일은 물론 유럽 전역의 소비자들에게 큰 영향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졌다. 낯선 곳에서 펼쳐지는 비교 평가, 이번에는 ▲바디 ▲편의성 ▲파워트레인 ▲주행성능 ▲커넥티비티 ▲친환경성 ▲경제성 등 7가지 평가 항목에 걸쳐 진행됐다.

코나 EV, 평가가 후했던 파트는?

현대차 전기차 SUV 코나EV 혼다 eNy1

코나 일렉트릭은 아우토 빌트의 평가 항목 7개 모두 높은 점수를 받으며 점수 차를 크게 벌였다. 공개 된 자료에 따르면 코나 일렉트릭의 종합 점수는 583점으로 530점에 그친 혼다 e:Ny1와 53점이나 차이가 났다. 

현대차 전기차 SUV 코나EV 혼다 eNy1

한편 혼다 e:Ny1가 코나 일렉트릭과 격차가 크게 벌어진 항목은 ▲바디 ▲편의성 이었다. 각 항목에서 두 차량은 15점과 13점씩 격차가 벌어지며, 코나 일렉트릭이 좀 더 유리한 고지를 먼저 선점하는데 큰 기여를 했다. 이를 제외하고는 가장 높은 차이는 파워트레인과 경제성 부분의 7점차 였다. 나머지 주행성능, 커넥티비티, 친환경성 부분에서 점수차는  3~4점이었다.  

에디터 한마디

현대차 전기차 SUV 코나EV 혼다 eNy1

자동차의 본고장이라 불리는 나라에 있는 매체의 평가에서 한국 전기차가 우수한 평가 결과를 얻은 건 유의미한 결과다. 물론 이번 평가의 상대차가 자국 혹은 유럽 내 전기차였다면 이번 평가 결과가 나왔을까?라는 의구심이 들기도 하지만 말이다.  

이미 선배 모델들이 있지만 현대차는 앞으로 계속해서 자신들의 전기차를 유럽시장에 내놓을 예정이다. 과연 앞으로 나올 전기차들도 이번 평가처럼 주목할만한 결과를 얻을 수 있을까? 이는 좀 더 지켜볼 필요가 있겠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최현 에디터의 프로필 이미지

댓글0

300

댓글0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