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와, 돈 엄청 들어가네” 전기차 오너들 오열할, 타이어 문제

의외로 교체주기 짧다는 전기차 타이어?

전기차 타이어

전기차 전용 타이어 교체 주기는 1~2년으로 일반 타이어(4~5년)보다 짧은 것이 특징이다. 전기차 보급이 확대되던 시기를 고려하면 점차 전기차 타이어 교체 주기가 다가온다는 게 업계 시각이다.

지난해 전 세계 전기차(BEV) 판매량은 802만대로 전년 대비 68% 증가했다. 전기차 보급이 급격히 증가함에 따라 필수 소모품인 타이어 시장이 동반 성장하는 것은 당연하다.

시장조사업체 프리시던스 리서치에 따르면 2021년 400억달러 규모의 전기차 전용 타이어 시장은 2030년까지 연평균(CAGR) 16.8% 성장해 2030년 그 규모가 1616억달러로 커질 전망이다.

타이어에 가해지는 부하, 전기차가 더 심하다

전기차 타이어

전기차 타이어는 일반 내연기관 타이어보다 더 많은 기술이 필요하다. 따라서 더 비싸고 전기차 고유 특성으로 인해 교체 주기도 빠르다. 즉, 내연기관 시절보다 수익성이 더 좋다는 의미다.

전기차 타이어

전기차는 배터리로 인해 상대적으로 더 무겁다. 현대차의 중형 세단 전기차 아이오닉 6의 공차 무게는 1.8톤(t)으로 동급 내연기관차인 쏘나타(1.5t)보다 300kg이 더 무겁다. 차량 무게 지탱을 위해서 전기차 전용 타이어는 더 견고하고 무거워야 한다.

또 전기차 전용 플랫폼은 무거운 배터리를 바닥에 장착하는 만큼 휠베이스가 늘어난다. 실내 공간이 넓어지지만, 뒷바퀴에 걸리는 무게도 늘어나는 것이다. 따라서 방향 전환 시 걸리는 힘과 하중을 잘 버틸 수 있어야 한다.

폭발적인 가속력, 타이어 마모 증가는 필연

전기차 타이어

무엇보다 전기차는 내연기관차 대비 순간적으로 강한 힘을 발휘한다. 서서히 속력을 올리는 엔진이 아닌 즉각 최대 토크를 낼 수 있는 전기 모터로 인해 타이어에 전달되는 부담도 더 크다.

전기차의 이러한 가속 특성으로 인해 내연기관차와 비교해 전기차 타이어의 마모는 20% 이상 빠르다. 기존 내연기관을 탔었던 소비자들이 체감하는 마모 속도는 더 빠르게 와닿을 수 있다.

일반적인 내연기관 차량의 타이어 교체 주기가 4-5년인 반면 전기차는 2-3년이다. ‘생각보다 빨리 닳았네’라고 느낄 수 있는 부분이다.

에디터 한마디

전기차 타이어

전기차 타이어는 모순이 존재한다. 친환경차에 장착되지만, 마모 속도가 빨라 오히려 환경에 악영향을 주기 때문이다. 또 일반 내연기관 차량보다 더 많은 미세먼지를 일으킨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한국기계연구원의 조사에 따르면 가솔린 차량은 1km 주행 시 42.3㎎의 미세먼지가 발생한 반면 전기차는 47.7㎎를 발생시킨다. 타이어와 브레이크 등이 마모되면서 나오는 미세먼지 양이 더 많은 것이다.

앞으로는 타이어 내구성까지 만족한 전기차 타이어를 의무화 하는 시대가 올 것이다. 과연 모든 조건을 만족할 타이어가 개발될 수 있을까?

이시각 인기 뉴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1
+1
1
+1
0
+1
0

댓글 많은 뉴스

박건민 에디터의 프로필 이미지

댓글5

300

댓글5

  • 어짜피 기존 엔진차 사람4면 타면 300kg 의미없네 전기차 사람태운듯 밧대리 무게감..!! 운잔자 1명만타라.ㅋㅋ 그냥 일반타이어 쓰고 바람 더넣어 탈사람 천지일듯 ㅋㅋ

  • 임여름

    오열 , 난리났다 그런말 좀 안쓰면 안되나.. 좋은기사를 쓸 생각을 해야지 이런식의 저급한 낚시질 그만합시다

  • 임여름

    오열 , 난리났다 그런말 좀 그만...

  • 맞나

    전기차타이어로 일반차에 끼면 오래쓰겠네

  • 아로

    지금 아이오닉5 6만키로탔는데 아직 타이어 50프로이상 남아있음요 이러다가 출고타이어로 10만 키로까지 탈듯 싶은데요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