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위험하다vs괜찮다” 전기차 원페달 드라이빙, 여러분의 선택은?

불안한 ‘원페달 드라이빙’? 이유는?

전기차

전기차와 관련해 최근 화두에 오른 것이 있다. 바로 ‘원페달(One-Pedal) 드라이빙’이다. 여기서 ‘원페달 드라이빙’이란, 가속 페달만으로 완전 정차까지 가능한 것을 말한다. 이 모드는 제조사별로 테슬라 ‘홀드모드’, BMW ‘B모드’, 현대자동차그룹 ‘i-페달’ 등으로 달리 불린다. 이를 적절하게 활용할 수 있다면 전기차의 주행거리를 늘릴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운전자들은 이 ‘원페달 드라이빙’의 방식 때문에 사고가 일어날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하고 있다. 실제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전방에 주행 중인 전기차를 뒤따라갈 때 주행 속도가 비교적 빠르게 느려지는 데도 제동등이 켜지지 않아 당황했다는 글이 다수 보였다. 

위급 상황 시 사고로 이어질 수 있어

전기차

원페달 드라이빙을 제대로 사용하면 감속 및 정차 시 회생제동 기능이 지속적으로 작동하기 때문에 배터리 효율을 끌어올릴 수 있다. 덕분에 제원상 주행거리보다 더 먼 거리를 주행하는 데 도움이 된다. 또, 브레이크를 사용하지 않기 때문에 브레이크 패드 마모를 최소한으로 줄일 수 있다. 유지 보수 및 충전비용 절감면에서 봤을 때 활용가치가 높은 기능이다.

문제는 이 기능을 완벽히 다룰 줄 아는 운전자가 얼마나 있냐는 데 있다. 윈페달 드리이빙은  브레이크로 차를 제동하는 방식과 감각이 다르다. 브레이크는 필요한 때에 원하는 위치에서 멈추거나 원하는 속도로 빠르게 감속할 수 있다. 그러나 회생제동은 몇 가지 단계로 세기가 나뉘는 게 전부다. 따라서 성능을 완전히 숙지하고 있지 않으면 원페달 드라이빙만으로 원활하게 멈추는 것이 어려울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원페달 드라이빙에 너무 익숙해지면 위급 상황이 발생했을 때 브레이크 페달을 밟을 때를 놓쳐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 이는 기능을 제대로 알고 쓰는 운전자들도 마찬가지다. 실제로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이로 인한 사고가 연이어 발생하고 있다. 즉, 조작 실수에 따른 교통사고가 발생하고 있는 것이다.

규칙 개정에 나서는 국토부

그런데 ‘원페달 드라이빙’을 놓고 이렇게 말할 정도면, 차를 만든 제조사가 문제가 있은 것일까? 국토교통부의 자동차 제동등 점화 규정(국토교통부령 자동차규칙 제15조 10항)에 따르면 전기차는 회생 제동에 의해 1.3m/s² 이상 감속하면 제동등이 켜져야 한다.

하지만 ‘가속 페달 해제에 의한 감속’이라는 전제 조건이 규정에 명시돼 있다. 이 탓에 규정을 그대로 따르면 전기차는 가속 페달을 살짝이라도 밟고 있으면 제동등이 켜지면 안 된다. 이 법만 놓고보면, 국내만 놓고 보더라도 위의 차량 제조사들은 규정을 잘 준수하고 있다.

결국 ‘법 대로’라면, 전기차의 감속률에 따른 제동등 점화에 관한 명시적인 표준이 미비한점이 문제가 되겠다. 참고로 유럽연합(EU)  규정에는 회생 제동 시스템이 1.3m/s²를 초과해 감속하면 제동등을 켜야 한다고 명시하고 있다.

한편 이와 관련해 국토부는 관련 조항인 ‘자동차규칙 제15조 10항’을 손 보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올 하반기까지 가속 페달을 밟고 있더라도 제동등이 들어오도록 제도를 개선한다는 것이다. 이를 통해 2024년 초에 출시될 국내 제작 전기차부터 해당 규정을 준수하도록 할 계획이다. 

조치에 나선 제조사, 다만…

전기차

정부의 규칙 개정에 앞서 선제적인 조치에 나선 제조사가 있다. 바로 현대차·기아다. 현대차그룹은 올해 출시 전기차에는 ‘i-페달’ 모드에서 운전자가 속도를 줄일 때 가속 페달에서 발을 완전히 떼지 않아도 제동등이 꺼지지 않도록 개선했다.

하지만 이 조치에서도 아쉬운 점이 있다. 바로 정부의 규칙 개정 전에 생산·판매된 전기차의 소급 적용 여부다. 제조사가 자발적으로 고객 서비스 차원에서 바뀐 규정에 따라 기능을 개선해 주는 것 외에는 리콜 등을 강제화할 방법이 없다.

에디터 한마디

전기차

세상에 완벽한 것은 없다. 때문에 문제가 발생했을 때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제도적, 기술적 장치가 마련되어야 한다. 이는 전기차도 마찬가지다. 원페달 드라이빙 이슈 외에도 최근 전기차는 다양한 문제가 이어지고 있다. 전기차 시대로 진입하고 있는 만큼 이런 문제가 하루빨리 해결되지 않는다면 전기차에 대한 신뢰를 잃는 건 시간문제일지도 모른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4
+1
2
+1
1
+1
0
이찬 에디터의 프로필 이미지

댓글3

300

댓글3

  • 원페달이 문제가 아니라 브레이크등 들어오는 조건이 문제인거잖아.

  • 위에 멍청한놈하나있네

    "원페달링이라고하니 진짜로 브레이크가없는줄 알더라"

  • 불량나무꾼

    급발진시에 어쩌려고 브레이크가 있어도 못세우는데 브레이크가 없으면 그냥 죽어라는 말?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