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속도제한 20km/h” 운전자들, 정부 무리수 아니냐 논란

정부, 교통사고 사망자 확 줄인다 선언

운전자-정부-교차로-우회전-보행자-신호등-국토부
교통사고 차량 / ⓒ 닷키프레스

얼마 전 국토부는 ‘교통사고 사망자 감소 대책 점검회의’를 통해 운전자들에게 영향을 끼칠 발언을 해 이목이 집중되었다.

2023년부터 2027년까지 교통사고 사망자 수를 2020년 대비 절반 수준으로 줄이겠다는 목표가 제시되었다. 이를 위한 대책 다수는 보행자 안전 개선에 초점을 맞춘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운전자들 입장에서 다소 불편한 사항이 많을 것으로 예상돼 논란의 불씨가 될 것이라는 의견도 있다.

우회전 신호등, 이면 도로 20km/h

운전자-정부-교차로-우회전-보행자-신호등-국토부
우회전 차량 / ⓒ 닷키프레스

우선, 국토부는 우회전 신호등 설치를 확대할 예정이다. 여전히 논란인 우회전 일시정지에 대한 차대 보행자 사고를 줄이기 위한 조치다. 우회전 신호등이 있는 곳은 신호에 맞춰 우회전해야 한다.

운전자-정부-교차로-우회전-보행자-신호등-국토부
보행자 사고 위험이 높은 도로 환경 / ⓒ 닷키프레스

한편 보행자 교통사고 우려가 높은 이면 도로에는 20km/h의 제한속도가 적용될 예정이다. 단, 보행자 우선 도로로 지정한 곳에만 해당될 것으로 알려졌다. 20km/h의 빠르기로 주행할 경우, 급제동 시 거의 모든 상황에서 멈출 수 있다.

하지만, 이번 소식을 접한 운전자들은 제한속도가 너무 낮은 것 아니냐는 입장이다. 결과적으로 안전에 도움이 되겠으나, 극심한 교통정체의 원인을 제공할 수도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급증하는 고령 인구 대비책

운전자-정부-교차로-우회전-보행자-신호등-국토부
노인 보호구역 / ⓒ 닷키프레스

노인 보호구역 지정 기준도 변경되었다. 이제는 노인 보행자가 많은 장소를 중심으로 스쿨존과 비슷한 수준의 보호구역이 지정될 예정이다.

운전자-정부-교차로-우회전-보행자-신호등-국토부
단속장비 / ⓒ 닷키프레스

또한, 보행자를 쉽게 알아볼 수 있도록 보행섬과 조명시설을 개선하고, 스마트 횡단보도를 확대 설치할 계획이다. 참고로 스마트 횡단보도는 여러 센서를 활용해 보행자와 차량을 감지해, 사전에 위험을 알리는 등 다양한 역할을 한다.

2027년까지 3년 남았다. 도중에 정책이 바뀔 순 있으나, 교통사고 사망자 감소라는 목표는 쉽게 포기하지 않을 것이다. 여러분은 국토부의 대책에 대해 어떤 의견인가? 댓글을 통해 여러 의견을 공유해보자.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이찬 에디터의 프로필 이미지

댓글13

300

댓글13

  • 전형적인 탁상행정인듯 운전자만 골탕.

  • gudolee

    생각들이 있는건가? 없는 ㅇㅇ이 답답하네.

  • 일부러 듣기 좋아보이는 핑계거리 붙여대고, 갈 수록 차를 못쓰게 만드는구만...ㅉㅉ 쓰잘데기 없다.

  • 이면도로나 시내주행은 속도가 빨라서 사고가 나는것이 아니고 주의태만 때문이다. 속도가 문제가 아닌데도 속도를 물고 늘어지네. 아예 자동차 통행금지 시켜라마. 그러면 자동차사고 아예 없자나. 안그러냐,아그야?

  • 20km면 고배기차량 오토미션 2단넣고 평지에서 액셀 안밟으면 차량마다 다르지만 근사치까지 가거나 그냥 찍힙니다. 도로에서 액셀 밟지 말라는거군요?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