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어쩐지 안 미끄러지더라” 운전자들, ‘이것’ 덕분에 겨울 버텼다

추운 요즘, 벌써 걱정되는 도로 상황

도로-열선-폭설-지자체-눈길
눈길 참고 사진 / ⓒ 닷키프레스

최근 폭설 소식이 자주 들린다. 신속한 제설작업 덕분에 사고 위험은 줄었지만, 눈길에 미끄러질까 항상 노심초사하다. 지자체에선 최근 몇 년 사이 ‘안전’을 위해 제설 작업 외에도 ‘도로 열선’을 매립한다.

제설 작업과 비교할 수 없을 만큼 효과적이라는 이야기가 나오는데, 과연 어떤 형태로 운영되는지 간단히 알아보자.

상당히 유용한 도로 열선

도로-열선-폭설-지자체-눈길
도로 열선 예시 / ⓒ 닷키프레스

‘이것’은 바로 ‘도로 열선’이다. 추운 겨울날 폭설이나 결빙으로 도로 위에  ‘블랙아이스’가 생겼을 때, 이것을 작동 시키면 열이 올라와 깔끔하게 녹혀준다.

관계자 말에 따르면 이것은 주로 교통 흐름이 많은 주요 도로와 고속도로, 공항, 다리, 터널, 주차장 및 경사진 도로 등에 설치된다. 

한편 얼음 및 눈이 쌓이는 것을 방지해 주다보니, 교통사고 감소 및  운전자 안전 보장이라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보장한다.

이 밖에도 도로에 뿌려지는 소금이나 화학 물질을 사용하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환경친화적인 면에서도 장점이 있다. 

도로 열선, 이렇게 작동합니다

도로-열선-폭설-지자체-눈길
눈길 열선 작동 예시 / ⓒ 서울시

‘도로 열선’, 작동원리는 어떻게 될까? 관련 자료에 따르면, 도로 표면이 2°C 이하가 되고 눈이 감지되면 매설된 케이블에 전류가 흐르며 작동한다. 이때 전기저항으로 열이 나오는데, 무려 300°C까지 치솟는다. 물론, 노면 온도는 그보다 한참 낮은  5~10°C(실제 체감 온도)에 그친다고 한다. 

참고로 도로 위 열선은 시공 시점이나 환경에 따라 직선 설치와 지그재그 설치로 나뉜다. 직선의 경우 매설되는 전기케이블의 길이가 비교적 짧아 예산이 덜 든다. 지그재그로 설치할 경우 발열 면적이 증가해 더 높은 발열량을 확보할 수 있기 때문에 보다 효과적이다.

에디터 한마디

도로-열선-폭설-지자체-눈길
스쿨존 눈길 열선 예시 / ⓒ 닷키프레스

비용적인 부분에서 부담스럽긴하지만, 운전자와 해당 도로 담당자 모두에게 분명 유용한 것 처럼 보인다. 장점이 단점을 감당할만큼 확실한 것이라면, 관할 행정기관은 적극적으로 지원 요청을 하고, 정부는 이를 적극적으로 검토할 필요가 있지 않을까?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4
+1
2
+1
1
+1
2
+1
0
이찬 에디터의 프로필 이미지

댓글2

300

댓글2

  • 갈마은둥이

    1년에 한번씩 재포장하는데 그때마다 새로운 열선을 깔아야한다면 예산낭비 아닐까??

공유하기